유길준 단령
?
국가등록문화재
유물 의복
고려대학교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의복유물이다. 이 의복은 개화기 사상가였던 유길준(兪吉濬)[1856-1914]이 착용하였던 소례복 단령이다. 개화기의 중요한 사상가이자 갑오경장을 이끌었던 유길준은 1883년 보빙사(報聘使)의 일원으로 미국에 갔다가 이를 계기로 미국 유학을 했으며 미국 유학 중인 1884년에 자발적으로 상투를 자르고 양복을 입었다. 귀국 후에는 단발을 적극적으로 주장했을 뿐만 아니라 양복의 보급화에도 앞장섰다. 이 유물은 유길준이 입었던 것이 유물로 착용시기가 분명하며, 전통복식과 서양복식이 결합된 절충적 요소보인다는 점, 당시 시행된 소례복 제도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2014년 10월 29일에 등록문화재 제606호에 지정되었다.
안암동
  • 유길준 단령(1)
  • 유길준 단령(2)
  • 단령을 착용한 유길준

기본정보

  • 영문명칭:
  • 한문명칭: 兪吉濬 團領
  • 이명칭:
  • 오브젝트 생산자:
  • 비고:
  • 유형: 유물 의복

시기

주소

  • 주소: 02841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동5가 1-2 (안암로 145)
  • 비고: 고려대학교 박물관

문화재 지정

근거자료 원문

  • 본 유물은 구당(矩堂) 유길준(兪吉濬 ; 1856-1914)이 착용하였던 소례복 단령이다. 구당은 개화기의 중요한 사상가로 최초의 일본 유학생이자 미국 유학생이며, 『서유견문』의 저자이면서 내부대신의 관직으로 갑오경장을 이끌었던 정치가이다. 한말의 개화사상가로 갑오경장을 이끌고 개화를 주도한 유길준은 국비장학생으로 미국 유학을 했으며 미국 유학 중인 1884년에 자발적으로 상투를 자르고 양복을 입었다. 귀국 후에는 단발을 적극 주장할 뿐 아니라 1895년에 국가적으로 단발령이 공포됨과 동시에 양복의 국가적 보급화에도 앞장섰다. 양복의 간편함과 편리함으로 양복 착용을 적극 권고, 독려하였는데 옷소매가 짧고 활동하기 편하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었다.
    문화재청,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항목명: 유길준 단령

기술통제

  • 작성자: 오진아
  • 작성일: 2019-12-03

관련 마을아카이브